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묻고답하기
테니스뉴스
후원사광고게시판
2019 경기도의장기
2018년 경기도 종별
제41회 회장배학교
2017 경기도 의회
2018 경기도협회장
2018 경기도의회 의
경기도협회장배 한
2017 경기도의장기
유해사이트 방지에 따른 조치로 자유게시판 이용자는 본 협회로 문의바랍니다
 
작성일 : 19-10-22 15:33
전국체전 2위 머문 경기도 결산
 글쓴이 : 경기도협회
조회 : 134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91014010004357 [34]

개최지 가산점에 밀렸지만 '압도적 질주도 없었다'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91014010004357


전국체전 2위 머문 경기도 결산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19-10-15 제19면
 
육상·수영 예상치보다 낮은 성적 
야구·축구·배구 초반 탈락 '충격' 
선수 육성과 거리먼 G-스포츠클럽  
전력보강 집중 서울 견제 못한 탓도 

emblem
17년동안 전국체육대회를 이끌며 엘리트(전문) 체육을 선도해 온 경기도가 철저히 준비한 서울시의 역습으로 종합 2위에 머물렀다. 

패배의 핵심원인 중 하나는 개최지 이점 중 종합득점에 20%를 얹어주는 가산점 제도다. 여기에 모든 종목, 체급별 선수만 있다면 출전할 수 있는 어드벤티지까지 개최지에 돌아가면서 금메달 갯수에서 앞선 경기도가 준우승으로 내려 앉았다.  

이 대회에서 경기도는 금메달 139개, 서울시는 금메달 128개를 각각 획득했다.

전국체전 개최에 앞서 경기도는 서울 보다 2천점 가량 종합점수가 뒤질 것으로 예측하고 만반의 준비를 했다. 특히 최근 분위기가 좋은 단체종목에서의 활약만 이어진다면 18연패를 이어가는 것은 무리가 아니라는 판단을 했다. 

28연패를 이룬 육상과 21연패를 달성한 유도 등 효자 종목도 도의 종합우승 달성에 큰 버팀목이 돼 적어도 박빙 양상의 체전이 진행될 것으로 관측됐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전국체전의 결과는 대부분 기대 이하였다. 종합 점수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단체종목에서 줄줄이 고배를 마셨다. 

우선 도 육상의 경우 28연패의 위업을 달성했지만 당초 예상치보다 크게 낮았다. 도 육상은 지난해 열린 99회 대회(금 24개, 은 16개, 동 14개 종합득점 5천555점)를 토대로 이번 대회에선 금 22개, 은 20개, 동 17개 종합 6천488점을 획득할 것으로 예측치를 내놨다. 그러나 실제 경기결과 금 23개, 은 17개, 동 12개 종합 5천642점을 거뒀다.  

수영은 지난해 금 17개, 은 10개, 동 20개 종합 3천727점을 획득해 올해에는 2천422점 상당을 기록할 것으로 관측했다. 실제 종합 점수는 금 10개, 은 11개, 동 12개 등 2천173점에 그쳤다.

효자 종목 중 유도는 기대치(2천832점)에 가까운 2천726점을 따냈으나, 전국 대회를 종횡무진 해온 유명세와는 달리 경기별로 다소 아쉬운 승부가 벌어져 조금 씁쓸함을 남기기도 했다. 검도와 역도 또한 예상외의 결과로 종합점수 반영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특히 기대했던 구기 종목 중 수원 유신고의 야구, 매탄고와 화성FC의 축구, 경기대와 수성고의 배구 등이 최소 2라운드를 버티지 못하고 체전 시작과 동시에 대거 탈락해 단체점수 획득에 실패, 18연패 달성에 암운을 드리웠다. 

고등부의 성적도 단순히 2위로 떨어진 게 아니다. 엘리트 체육의 지나친 규제와 선수 육성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 G-스포츠클럽 추진 등이 낳은 결과물이다.  

<IFRAME id=7cc3dc1f-58bc-469e-8f80-dce85d8435d7 style="HEIGHT: 250px; WIDTH: 250px" marginHeight=0 src="http://compass.adop.cc/RD/7cc3dc1f-58bc-469e-8f80-dce85d8435d7?type=iframe&loc=http%3A%2F%2Fwww.kyeongin.com%2Fmain%2Fview.php%3Fkey%3D20191014010004357&rnd_=922642&trans=no&size_width=250&size_height=250" frameBorder=0 marginWidth=0 scrolling=no paddingwidth="0" paddingheight="0"></IFRAME>
여기에 철저히 전력보강을 하고 있는 서울을 대비해 이렇다 할 방안을 마련하지 못한 경기도체육회의 안일함도 지적되고 있다.

그러면서도 약체로 평가됐으나 여고부 소프트볼 종목 우승팀인 고양 일산국제컨벤션고와 전국체전 여고부 농구 첫 우승을 달성한 성남 분당경영고, 여자 축구 준우승을 이룬 오산 정보고의 노력과 재능을 찾을 수 있었다는 게 위안이다.

내년 제101회 대회는 경북 구미에서 진행, 다시 처음부터 시작하는 마음으로 우승기 탈환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가산점제가 없어도 다년간 순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경상북도를 우리 도는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Total 13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4 (언론보도) 도체육회, 도종합체육대회 후보지 발품 점검 경기도협회 11-27 65
133 고양시 화정2단지 코치 구인 경기도협회 10-30 129
132 경기도교육청 '경기체육학교' 구상… "기존 운동부 위… 경기도협회 10-22 173
131 전국체전 2위 머문 경기도 결산 경기도협회 10-22 135
130 박상현 경기도선수단 총감독 “18연패 이루지 못해 죄송…내년 … 경기도협회 10-22 150
129 경기도 결산-18연패 무산 경기체육, 이유있는 패배 경기도협회 10-22 129
128 [제100회 전국체전 경기도 결산] 1. 예상 밖 참패…내년 경북 대… 경기도협회 10-22 141
127 [제100회 전국체전 경기도 결산] 2. 경기체육 근간이 흔들린다 경기도협회 10-22 124
126 제4회 연천군협회장배 전국동호인 테니스대회(2919년10월26일) (1) 박신구 09-09 290
125 제45회 대통령기 전국남여테니스대회 남자초등부 단체전3위 경기도협회 08-07 443
124 돈 많이 번 여성 스포츠인 상위 11명 전원 '테니스 선수�… 경기도협회 08-07 382
123 제8회 두드림 동두천시 미래클럽회장배 전국동호인 테니스대회 김은회 07-22 427
122 축구선수 구자철의 현실조언 경기도협회 07-17 415
121 스포츠 부모에 대한 진실 경기도협회 07-04 519
120 제1회 의정부시 행복배 전국테니스대회 심상수 06-10 778
119 [경기도 체육대회 폐막]3일간의 여정 마무리… '왕좌 지킨&… 경기도협회 05-14 627
118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개막 경기도협회 05-14 605
117 [전국생활체육대축전 폐막]19년 연속 '최다 종목 우승'… 경기도협회 05-08 614
116 결자해지 정치권의 입장은? 지방체육 목소리 반영하는 법 개정 … 경기도협회 05-08 494
115 제18회 경민대학교 평생교육원장배 테니스 대회 심상수 05-02 1037
 1  2  3  4  5  6  7  

경기도 고양시 호국로 787 원당메디컬프라자 605호 경기도테니스협회
대표전화 : 031-968-7227 팩스 : 031-968-7228 메일 : kkta06@hanmail.net
COPYRIGHT(C)1998-2008 DSWEB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