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달 2023년 06월 다음달

일 월 화 수 목 금 토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묻고답하기
테니스뉴스
후원사광고게시판
2019 경기도의장기
제41회 회장배학교
2017 경기도 의회
테린이가족 페스티
2018 경기도협회장
2018 경기도의회 의
전국 대축전(제주)
 
작성일 : 17-06-12 11:02
[김천] 김청의 이재문 4강서 격돌, 오찬영 투어선수 포기 못해
 글쓴이 : KTA
조회 : 32,838  

IMG_2600.jpg

김청의(471위.대구시청)

 

IMG_2687.jpg이재문(796위.부천시청)

 

IMG_2650.jpg송민규(689위.국군체육부대)

 

[대한테니스협회(김천)=김경수 홍보팀 기자] 김청의(471위.대구시청)와 이재문(796위.부천시청)이 김천남자퓨쳐스대회 4강에서 맞붙는다.

 

9일 김청의는 8강에서 예선을 거쳐 본선에 오른 신동학(국군체육부대)을 상대로 6-4, 6-3으로 일축했다. 

 

일주일전 상주퓨쳐스 4강에 머물었던 김청의는 시즌 첫 우승을 노린다.

 

같은 시각 경기를 치룬 이재문도 준결승에 합류했다.

 

이재문은 16강에서 2번시드 오치 마코토(408위.일본)를 6-4, 6-4로 이겼고, 8강전은 손지훈(975위.건국대)을 6-4, 6-3으로 완파, 상승세를 이어갔다. 

 

마코토는 2015년부터 국내 퓨쳐스대회를 두드린 단골 손님이다. 지난해 이 대회 1차에선 우승을 차지했고 2차에선 4강에 머물렀다. 이재문은 마코토와의 처음 맞대결에서 체력적인 열세로 패한 바 있지만, 두번째 맞대결에선 포핸드를 앞세운 선제공격으로 통쾌한 설욕전을 펼쳤다.

 

김청의와 이재문의 ITF 통산 전적은 2승 0패로 김청의가 앞선다. 일주일전엔 상주퓨쳐스 1회전에서 만나 김청의가 6-1, 6-2로 이겼다.

 

IMG_2720.jpg오찬영(900위.부산시체육회.씽크론)

 

IMG_2713.jpg다니엘 구옌(393위.미국)

 

1번시드 다니엘 구옌(393위.미국)을 상대로 이목을 집중시켰던 오찬영(900위.부산시체육회.씽크론)은 6-2, 2-6, 4-6으로 아쉽게 패했다.

 

오찬영은 베이스라인에서 스트로크 위주로 탄탄한 경기 운영을 펼치는 선수다. 16강에서 정홍(639위.현대해상)을 상대로 7-6(5), 3-6, 6-3 치열한 접전 끝에 돌려 세웠다. 

스트로크 대결에서 우위에 있었고 무엇보다 정홍의 백사이드를 높이 튀어오르는 탑스핀으로 공략한 것이 주효했다.

 

8강전도 구옌의 백사이드를 공략하며 범실을 유도, 손쉽게 첫 세트를 선취했다.

이후 구옌은 기회가 올 때마다 네트를 점령하고선 공격적인 발리로 전술의 변화를 꾀했다. 첫 서비스 속도에 견줄만한 세컨서비스로 상대를 흔든 뒤, 티존으로 달려와 2구 포핸드, 3구 발리로 결정짓는 패턴으로 득점을 쌓아 나갔다. 

 

오찬영 역시 포핸드 역크로스와 포·백 다운더라인 등의 위닝샷을 넣었지만 공격적인 발리 앞에선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찾지 못했다.

 

"상대가 서비스 후 틈만나면 네트로 들어왔다. 그때부터 패싱해야되니깐 힘이 들어가고 에러가 많아졌다"

 

"일단 네트로 상대가 들어오면 많이 부담스럽다. 스트로크 대결은 자신있는데 패싱샷에서 한번 에러하게 되면 부담된다. 네트로 들어오면 압박 받고 까다롭다. 상대 네트 플레이가 좋았다"

 

구옌의 네트플레이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고 밝힌 오찬영은 "두번째 세트 1-0 리드하는 상황에서 브레이크 찬스와 파이널세트 4-3에서 다시 한번 흐름이 왔는데 상대한테 넘겨준 것이 아쉬웠다"고 소회를 털어 놓았다.

 

이덕희, 정윤성과 더불어 한국테니스를 이끌어갈 재목으로 꼽히던 오찬영은 실업팀의 러브콜을 보류했다고 한다. 

 

"실업팀은 해외대회 참가가 제한적인편이다. 그리고 아직 후원받는 곳이 있어 여건이 받쳐줄 때까지 국제대회 위주로 뛰며 랭킹을 쌓을 생각이다"며 투어 선수로서의 꿈을 내비쳤다. 

 

국내 국제대회에 자주 출몰한 구옌은 9개 퓨쳐스 싱글 타이틀을 획득한 선수다. 그 중 5개가 한국에서 거둔 타이틀이며 커리어 싱글 최고랭킹은 2015년에 기록한 189위다. 지난 4월 김천 챌린저를 시작으로 서울챌린저, 부산챌린저, 상주퓨쳐스, 김천퓨쳐스 등, 국내 챌린저와 퓨쳐스 사냥에 나서고 있다. 일주일전 상주퓨쳐스 준결승과 결승에서 김청의와 홍성찬을 각각 꺾고 우승을 차지한 강자다.

 

구옌의 4강전 상대는 홍성찬(517위.명지대)에게 기권승을 거두고 올라온 송민규(689위.국군체육부대)다.

 

dakke@hanmail.net


 
 

Total 1,86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60 [제주도]경기도는 어떤 부문에서도 '으뜸'...대축전 5… KTA 06-12 32641
1659 [김천]상주 및 김천 국제서키트 2연패 달성한 정수남 KTA 06-12 33139
1658 [제주도]정현 칭찬한 한일교류 후지모리 감독 KTA 06-12 33212
1657 [김천]한국여자테니스 맞수 정수남과 최지희...상주에 이어 김천… KTA 06-12 32996
1656 [김천] 이재문 '구옌' 사냥 나선다, 정수남 최지희 결… KTA 06-12 33108
1655 [제주도]제주에서 17년만에 다시 열린 '2017 전국생활체육… KTA 06-12 33294
1654 [프랑스]투어선수로 사는 도날드 영 KTA 06-12 33051
1653 [프랑스]프랑스오픈 여자단식 결승 진출자 비교 KTA 06-12 33564
1652 [프랑스]나달-바브링카 프랑스오픈 결승 격돌 KTA 06-12 32762
1651 [김천] 김청의 이재문 4강서 격돌, 오찬영 투어선수 포기 못해 KTA 06-12 32839
1650 이덕희, 리옹 주최측 초청받아 리옹챌린저 출격 KTA 06-12 32986
1649 [프랑스]할렙 "그랜드슬램 첫 우승과 세계 1위에 도전" KTA 06-12 33316
1648 [프랑스]오스타펜코 "국제연맹 지원으로 오늘 이자리에 섰다" KTA 06-12 32982
1647 [프랑스]20번째 생일을 맞은 오스타펜코, 결승진출 KTA 06-12 33141
1646 [프랑스]'무주공산' 롤랑가로스 여자 단식 4강 진출 KTA 06-09 32918
1645 [양구 U12]72회 학생선수권 결승 및 시상식 KTA 06-09 32527
1644 장호코트와 대한테니스협회장 KTA 02-16 91711
1643 [동영상] 대한테니스협회 대의원총회 테니스피플 02-14 93029
1642 대한테니스협회 총회 감사보고에서 무슨 말이 오갔나 테니스피플 02-14 91730
1641 대한테니스협회 예산 54억여원 KTA 02-13 39737
1640 2017년 정기대의원총회 동영상 KTA 02-13 92200
1639 잘 싸운 정현, 아쉽게 3회전 진출 좌절 KTA 01-19 42215
1638 정현 호주오픈 단식 1회전 다시보기 KTA 01-19 95392
1637 디미트로프와 경기 앞둔 정현-나는 잃을 것이 없다 KTA 01-19 50048
1636 정현, 생애 첫 호주오픈 2회전 진출 KTA 01-19 43220
 1  2  3  4  5  6  7  8  9  10    

경기도 고양시 호국로 787 원당메디컬프라자 605호 경기도테니스협회
대표전화 : 031-968-7227 팩스 : 031-968-7228 메일 : kkta06@kakao.com
COPYRIGHT(C)1998-2008 DSWEB ALL RIGHTS RESERVED.